새소식
News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붙이가 있는 무기를 휘둘러봐야 얇은 면적의 둔기를 휘두르
2019-01-29 15:16:02
omjs003 <> 조회수 23
112.209.182.239
붙이가 있는 무기를 휘둘러봐야 얇은 면적의 둔기를 휘두르는 것과 다를 게 없다.
 
아쉬울 것 없다.
 
원래 후두려 패는데는 몽둥이가 제격이다.
 
중학교 시절 주임 선생님이 가지고 다니던 회초리의 삼신기가 머릿속에 떠오른다.
 
투척용 단검을 50cm 자라고 한다면, 글라디우스는 반쪽으로 부러진 마대 자루 정도려나.
 
그렇다면 야만 용사의 외날검은 당구 큐대가 될 것이다.
 
주임쌤의 후계는 이 불초 제자가 이어받겠습니다.
 
주임 선생님이 직접 오셔도 계도가 불가능한 돼지들이 대상이지만, 이 회초리 또한 계도를 위함이 아니니 상관없다.
 
* * * * * * 
 
부슬부슬한 감촉의 들판 위에 누워 눈을 감았다.
 
역시 여기는 키리키리의 동산이다.
 
낮잠을 자기에 이렇게까지 완벽한 조건을 가지고 있는 들판이 또 있을 것 같진 않다.
 
부슬부슬한 감촉의 바닥, 선선한 바람.

 

 
<a href="https://99man.kr/mart47" target="_blank" title="예스카지노">예스카지노</a>
<a href="https://99man.kr/mart48" target="_blank" title="오바마카지노">오바마카지노</a>
<a href="https://99man.kr/mart9" target="_blank" title="우리카지노">우리카지노</a>